고대 페르시아에 욕심쟁이 여왕이 살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특히 보석에 대한 욕심이 많아 보석이란 보석은 모조리 손에 넣으려 했습니다. 먼 외국에 귀한 보석이 있다는 소문이 들리면 나라의 금고를 열어 신하로 하여금 사들이게 하는 짓을 망설이지 않았습니다. 자연 백성의 살림은 날이 갈수록 궁핍해졌지만 여왕은 아랑곳하지 않았습니다. 급기야 여왕은 페르시아를 통과하는 전세계의 모든 상인은 보석을 세금으로 내야 한다고 선포하기에 이르렀습니다. 페르시아는 세계 상업의 중심지였기 때문에 여왕에게는 감당할 수 없을 만치 희귀한 보석들이 들어왔습니다. 그렇지만 그녀는 보석을 손에 쥘 때만 좋아 할뿐 얼마 못 가 다른 보석을 찾는 것이었습니다. 어떻게 하면 보다 색다른 보석을 구할 수 있을까하고 궁리하던 여왕은 마침내 묘안을 짜냈습니다. "페르시아의 자랑스런 백성들은 들으시오! 여러분은 세계에서 가장 잘 사는 나라에서 태어난 은혜를 생각해서 이 여왕에게 보석 한 개씩을 바쳐야 할 것이오. 보석을 바치지 못하는 사람은 처형당하거나 다른 나라로 추방당할 것이오."  그 동안에도 여왕의 탐욕으로 고통을 받아온 백성들은 여왕의 새로운 명령에 절망하고 말았습니다. 백성들은 보석을 구하기 위해 집과 땅을 팔기 시작했고, 그럴 만한 재산이 없는 사람들은 하나둘씩 외국으로 떠나갔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열두 개의 보석 상자를 든 노인이 여왕을 찾아왔습니다. 그렇게 아름다운 보석들을 본 적이 없었던 여왕은 노인에게 그것들을 팔라고 종용했습니다. 그러나 노인은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 이 보석 하나에 사람 하나씩입니다. 그렇게 하실 수 있겠습니까?"   "그럼, 그렇게 하고 말고. 흔하고 흔한 게 사람이라오." 그래서 노인과 여왕은 보석 하나에 한 사람씩 바꾸기 시작했습니다. 마지막 한 개의 보석이 남았을 때 노인이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이 보석은 너무나 귀한 것이라 여왕님과 바꾸기 전에는 넘겨드릴 수 없습니다. 그렇게 하시겠습니까?"사실이었습니다. 마지막 남은 보석은 얼마나 찬란하고 신비한 빛을 발하는지, 보고 있으면 몸이 저절로 그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것 같았으니까요. " 노인장, 나 대신 내가 가지고 있는 모든 보석을 주겠네."  "안됩니다. 이 보석은 이 세상의 모든 보석을 합친 것보다 더 귀한 것입니다. 여왕님 자신을 주실 수 없다면 이 보석도 내드릴 수 없습니다. " 노인은 그 보석을 상자에 도로 넣으려 했습니다. 몸이 달은 대로 달은 여왕이 앞으로 나서면서 말했습니다.  " 그렇게 하시오. 나를 줄 테니 얼른 그 보석을 주시오. 얼른!" 노인은 빙그레 웃으면서  그 보석을 내밀었습니다. 그러나 그 보석이 여왕의 손에 닿자마자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여왕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그 보석이 한송이 채송화로 변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