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어느 산꼴짜기 암자에 노스님과 어린 동자가 살고 있었습니다. 동자는 스님이 공양미를 얻으려 마을로 내려갔다가 허기져 쓰러져 있는 것을 불쌍히 여겨 데리고 온 아이었습니다. 동자는 스님을 할아버지처럼 따르며 한시도 떨어지지 않으려 했지요. 몹시 추운 어느 날, 스님은 월동 준비에 필요한 물건을 구하러 마을로 내려갔습니다. 동자가 따라가겠다고 칭얼대었지만 문고리에 손가락을 대면 쩍쩍 달라붙는 날씨에 그럴 수가 없었습니다. " 무슨 일이 있어도 암자를 떠나서는 안 되니라. 내 빨리 일을 보고 올라올 테니 조금도 걱정하지 말고." 스님은 그렇게 다짐을 해두었지만, 혼자서 무서워하고 있을 동자가 걱정이 되어 허겁지겁 일을 보고 산으로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주먹만한 눈이 사정없이 내려 그만 산길이 막히고 말았습니다. 스님은 발을 동동 구르다가 결국 마을로 다시 내려오고 말았습니다. 암자에 홀로 있던 동자는 아무리 기다려도 스님이 돌아오지 않자 걱정이 되어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동자는 스님이 내려간 길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바위에 앉아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미 곡식이 떨어져 날이 갈수록 허기져 가던 동자는 폭설로 스님이 오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 채 " 스님! 스님! 빨리 와요.! " 하며 흐느낄 뿐이었습니다. 눈은 초봄이 되어서야 녹기 시작했습니다. 스님은 황급히 발길을 재촉하여 암자로 오르다가 바위에 앉아 있는 동자를 발견하고는 반갑게 달려갔습니다. " 내가 왔다! 이 녀석아, 그 동안 별일 없었느냐!" 그렇게 외치면서 다가갔지만 동자는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가만히 들여다보고 나서야 동자가 자신을 기다리다가 얼어죽었다는 것을 알 게 된 스님은 가슴을 치며 슬퍼하였습니다. 칭얼대던 동자를 왜 홀로 두고 내려갔었는지...., 스님은 애통해 했습니다. 스님은 동자의 시신을 거두어 바위 바로 옆자리에 곱게 묻어 주었습니다. 법당에서 목탁을 두드리면 들을 수 있도록..... 그해 여름, 동자의 무덤가에 이름 모를 꽃들이 자라났습니다. 붉은 빛이 도는 것이 꼭 동자의 얼굴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암자에 올라온 사람들은 동자의 영혼이 피어난 듯한 그 꽃을 동자꽃이라고 불렀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