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집 안에서 에델바이스는 혼자서 놀았습니다. 스케이트장 같은 바닥에서 미끄럼을 타기도 하고, 빙빙 돌기도 하고, 은봉으로 그림을 그리기도 하면서..... 천사는 혼자 있어도 지루한 것을 몰랐습니다. 어느 날이었습니다. 집 안에서 미끄럼을 타며 놀고 있던 에델바이스는 빙빙 돌다가 우뚝 멈춰 섰습니다. 얼음집 문 앞에 한 남자가 서 있었기 때문입니다. 커다란 배낭을 짊어지고 한 손에 피켈을 쥔 남자였습니다. 에델바이스도 놀랐지만, 그 남자는 에델바이스보다 세 배나, 아니 여섯 배나 더 놀랐습니다. "아니, 너 같은 아이가 어떻게 이런 산꼭대기까지 오를 수 있었단 말이냐?"  그 남자는 등산가였습니다. 얼음집이 있는 곳은 알프스 산에서도 제일 높고 험한 장소로 오랫동안 힘든 훈련을 해온 등산가도 제대로 오르지 못하는 곳이었습니다. "너 혼자서 올라왔니?"남자는 얇은 옷 한 장에 맨발인 에델바이스를 믿을 수 없다는 듯 뚫어지게 쳐다보았습니다. 에델바이스는 대답대신 방긋 웃기만 했는데, 그 모습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남자의 마음을 설레게 했습니다. "어디서 왔니? 이름은?"  "에델바이스"   밤하늘의 반짝이는 별을 닮은 목소리로 대답하고는 에델바이스는 문을 닫았습니다. 알프스 산 위에 참으로 사랑스러운 소녀가 있다. 얼음집 안에 숨어서 혼자 살고 있다.....   산을 내려와 남자가 들려준 이야기는 사람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수많은 남자들이 얼음집과 소녀를 보려고 산을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남자들은 도중에서 포기하지 않으면 안 되었습니다. 목숨을 건 등반에서 성공한 사람은 아주 극소수였습니다. "올라오길 잘했어." 그들은 에델바이스의 사랑스럽고 아름다운 모습을 잊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산을 내려간 순간 다시 그곳에 오를 생각을 했습니다. 에델바이스는 산에 올라온 남자들에게 미소를 보냈습니다. 하지만 마음속은 슬픔으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에델바이스는 상당히 많은 등산가들이 죽은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신비한 소녀를 만날 것을 꿈꾸며 산에 도전한 젊은이들 대부분이 눈보라로 길을 잃거나 빙벽에서 떨어져 행방불명이 되었던 것입니다. 산을 타는 데 능숙한 등산가들이 아무리 말려도 젊은이들이 소녀를 그리는 마음은 더욱 간절해질 뿐이었습니다. 산기슭의 마을에서는 매일같이 장례식이 이어졌습니다. "제발 저를 멀리 데려 가 주세요. 저로 인해 수많은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어요."  에델바이스는 눈물을 흘리면서 기도했습니다. "돌아오너라, 에델바이스.나의 사랑스런 천사야."  신이 보낸 한 줄기 빛은 에델바이스에게 천사의 모습을 되찾아 주었습니다. 흰 날개를 펴고 에델바이스는 곧바로 하늘로 올라갔습니다. 얼음집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산 위에는 새하얀 꽃이 피었습니다. 높고 험한 산을 오른 사람만이 만날 수 있는 청아한 이 꽃을 사람들은 에델바이스라고 불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