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종덕사의 행자승은 잠을 자다가 빗소리에 눈을 떴습니다. 보름달이 하늘 낮게 두둥실 떠서 방안을 환하게 비추고 있는데, 이게 무슨 변고인가 싶었습니다. '달빛이 이토록 환한데 무슨 빗소리일까.' 행자승는 급히 옷을 걸치고 마당으로 나가 하늘을 쳐다보았습니다. 참으로 괴이하게도, 하늘에서 작은 씨앗 같은 것이 비처럼 떨어지는 것이었습니다. 생긴 것이 통통하여 콩알 같고, 여러 가지 색이 나는 것이 황홀하기가 그지없었습니다. 행자승는 그 씨앗 몇 알을 모아 주머니에 넣었습니다. 이튿날 아침 행자승은 주지 스님에게 어젯밤 일에 대해 말하고 품안에서 씨앗을 꺼내 보였습니다. 주지 스님은 씨앗을 살펴보더니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 저 하늘나라 달 가운데는 예로부터 한 그루의 월계수가 있느니라. 그 월계수 밑에는 한 마리 옥토끼가 살고 있는데, 그 녀석은 추석 이맘때면 어찌나 힘차게 나무를 찍어대던지 월계수의 종자가 이렇게 떨어지곤 하느니라. " " 하! 그런 신기한 일도 다 있습니까, 스님? 그렇다면 제가 주운 이 종자를 고이 심어 이곳 사람들로 하여금 달나라 월계수를 보도록 함이 어떻겠습니까? 보나마나 달나라에서 키우는 이 월계수의 꽃향기는 아주 좋을 것입니다." " 좋도록 해라." 행자승은 종덕사 한 구석, 햇볕이 잘 드는 곳에 월계수의 씨앗을 심었습니다. 열흘이 지나자 싹이 트고, 달포가 지나자 싹은 한 치가 자라 작은 나무가 되면서 파초 같은 잎이 나왔습니다. 한 달에 한 치씩 자라더니 한 해가 되자 한 자로 자랐고, 그 다음해 추석이 오니 가지마다 노란색, 흰색, 동황색의 작고 아름다운 꽃이 만발하여 향기를 내뿜었습니다. 이로부터 이 꽃을 월계수에서 종자를 받아 번성한 것이라 하여 [계화]라 이름하였다지요.